활기찬 생활 ~ ! 시니어데이즈
HOME 즐겨찾기에추가 로그인 사이트맵
  • 일과생활
  • 전체보기 / 시니어잡 / 재테크 / 골프 / 트렌드 따라잡기 / 은퇴후살기좋은곳 / 새로운 소식
  • 골프 그립 잡는 방법과 종류

    골프 그립은 골퍼의 신체 운동, 즉 신체의 힘과 에너지를 클럽으로 전달시킬 수 있는 유일한 부분이다.

    그 아무리 좋은 신체 능력을 갖추고 있더라도 좋지 않은 그립을 사용한다면 신체의 힘을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없다.

    그립은 거리, 방향, 스윙 폼에 영향을 미친다.

    좋은 그립이란 스윙 과정에서 ‘손의 역할을 가능한 줄여 몸의 회전에 의한 스윙을 만드는 그립’이고 나쁜 그립은 ‘손의 역할을 너무 강조하고 손으로 클럽을 컨트롤하는 그립’이다.

    그립을 처음 잡을 때는 항상 왼손부터 잡는다. 예전에는 왼손 집게손가락부터 잡았지만 현대 골프 스윙에서는 왼손의 손가락 부분을 기준으로 5, 4, 3, 2번째 손가락을 순서대로 대각선 방향으로 잡는다. 엄지 위의 도톰한 부분을 안으로 말 듯이 잡는 것이 좋다. 그리고 오른손은 왼손과 박수를 치듯 맞대고 왼손의 순서처럼 잡는다.

    왼손과 오른손은 밀착시키는 것이 중요하며, 엄지와 검지가 만나는 지점이 확실히 붙어 있어야 한다. 그렇게 해야 왼손과 오른손이 밀착되어 일체감을 높이고 골프 스윙 중에 왼손과 오른손이 따로 놀지 않아 컨트롤과 스윙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특히 오른손에 과한 힘을 주지 않기 위해 오른손의 엄지와 검지 사이에 공간이 없게 만들어 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 모양을 하지 못한다면 좋지 않은 그립이며, 좋은 스윙을 하지 못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그립의 종류는 일반적으로 오른손의 새끼손가락과 왼손의 집게손가락의 모양에 따라 세 가지로 나뉜다.

    오버 래핑(overlapping) 그립, 인터 로킹(interlocking) 그립, 베이스볼(baseball) 그립이 있는데, 일반적으로 남자는 오버 래핑 그립, 여자는 인터 로킹 그립, 나이가 많이 드신 분 또는 손가락에 이상이 있는 사람들이 베이스볼 그립을 많이 쓴다.

    오버 래핑 그립은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쓰이는 그립으로 바든 그립이라고도 한다. 이 그립의 창시자가 영국의 유명 골퍼 해리 바든이기 때문이다. 남성 골퍼들에게 잘 맞다.

    인터 로킹 그립은 손가락이 짧거나 힘이 없는 어린아이나 여성이 많이 쓰며, 이 그립을 쓰는 유명 골퍼로는 잭 니클라우스와 타이거 우즈가 있다. 인터 로킹 그립은 손에 힘을 주기가 어려우며 손가락 마디끼리의 마찰로 손가락의 심한 고통을 수반하기도 한다.

    베이스볼 그립은 어린 학생들이 클럽을 제어할 힘이 없을 때 사용하는 그립법이다. 공을 멀리 보낼 수 있지만 방향이 정확하지 않다.

    그립은 처음이 가장 중요하다. 처음에 잡은 그립에 익숙해진 뒤에는 다른 그립으로 바꾸기가 무척 어렵기 때문이다.
    그립을 제대로 잡지 못한다면 좋은 스윙을 하지 못하는 것은 당연하다.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업체정보등록신청| 광고안내| 제휴문의| 상담문의| 사이트맵
    TEL: 02-571-0057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동 467-6  통신판매번호: 서울강남-1060호
    사업자등록번호: 220-03-32577  회사명: 루츠클릭  대표자: 박준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권혁민
    Copyrightⓒ  2008 RootsClick Corp. All Rights Reserved.